요슐랭가이드/서울, 경기

[잠실맛집] 잠실새내 잠실 백암 순대국, 점심 한 끼

PM요나 2021. 10. 19. 21:11

 갑자기 다가온 겨울 날씨, 잠실로 외근을 나왔다가 점심 먹을 곳을 찾아 여기저기를 기웃거리고 있었습니다. 한국인의 소울푸드인 순댓국집이 보여서 폭풍 검색을 해봤는데, "잠실 백암 순대국"이 의외로 맛집이라는 리뷰에 아무 생각 없이 문을 열고 들어갔습니다. 과연 어떤 맛일지 정말 기대가 됩니다.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종합운동장역과 잠실새내역 사이에 위치한 곳입니다. 자세한 위치는 아래에 첨부한 지도를 확인해주세요. 그리고, 차량을 이용해서 방문하시면 백암 순대국 앞 또는 옆에 주자를 하실 수 있다고 합니다. 

 

순대국 한 그릇에 8000원

 아! 메뉴판 사진을 깜빡하고 담아오지 못했습니다. 아직 맛집 탐방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습니다. 저는 순댓국집의 시그니처 메뉴인 "순대국"을 주문했습니다. 금액은 8,000원입니다. 나름 가격은 착합니다. 주문을 하고 기다리고 있으니 아주머니께서 양념장, 소면 그리고 부추를 식탁에 올려주셨습니다. 

 생각보다 똥손이라 먹음직스럽게 나왔어야 하는데 아쉽습니다. 아직까지는 평범한 순댓국집과 차이가 없어 보입니다. 양념장은 수육을 찍어먹으면 된다고 합니다.

 조금 더 기다리니 새우젓과 들깻가루도 올려주셨습니다. 새우젓이 짭조름하니 시무룩한 제 입맛을 돋워줍니다. 빨리 뜨끈한 국물이 나와서 빈 속이 채워졌으면 좋겠습니다. 글을 쓰는 중에도 배고픔이 느껴집니다.

 

 

보글보글 맛 좋은 

 보글보글 끓으면서 딱 제 앞에 앉아 있는 모습이 영롱합니다. 사골국의 색깔은 약간 우윳빛을 기대했는데 살짝 아쉽습니다. 순댓국을 싫어하시는 분들은 그 특유의 쿰쿰한 냄새를 싫어하시는데 잠실 백암 순대국에서는 맡을 수 없었습니다. 쿰쿰함을 맡을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었지만 그래도 맛있게 먹었습니다.

 생각보다 수육이 조금 더 많이 들어가서 수육국밥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 대파가 굵직하니 들어가 있는 것도 나름 특색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밥까지 호로록 말아서 먹고 났더니 어느새 짜증이 사라지고 퇴근까지 일할 힘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한 번쯤 지나가다 생각나면 와서 먹어볼 만한 순댓국집이 아닐까 싶습니다. 

 

요슐렝가이드
 *요나의 입맛에 따른 점수입니다.
   맛: 4
구성: 3
친절: 4
위치: 5

728x90
1 2